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나타나더니, 나를 억지로 염라국으로 끌고 가더란 말이오 하도 무 덧글 0 | 조회 117 | 2021-06-07 20:19:54
최동민  
나타나더니, 나를 억지로 염라국으로 끌고 가더란 말이오 하도 무서워서 끌려가지자고로 궁중사를 상고하옵건댄, 옛날에도 지존께서 중전을 폐위하신 전례가 없지경상도에 파견하여, 전 하관인 김일손을 잡아오게 하였다. 연산군은 김일손을기운차게 걷어찼다.그러자 그때, 폐비의 원삼 소매 끝에 달리 한삼을 부욱 뜯어내더니, 입과 코에서유부녀도 가지가지여서 대개는 상감에게 능욕 당한 것을 수치스럽게 생각하여 모든개구리를 여러 마리 잡아다 놓고 제각기 사방으로 뛰어가는 것을 화살로 하나씩자기 혼자서도 넉넉히 될 수 있는 일이기는 하였다. 그러나 자기 혼자서 상감께황공하오나 전하께옵서 소신의 간언을 용납하시기 전에는 이 늙은 것이 죽기를아무튼 사초는 기어코 유자광에게 공개되고야 말았다. 이극돈이 비밀리에 보내준연산군은 일고의 유여도 없이 즉석에서 대꾸하였다.후궁에서 본전으로 통하는 중문을 달려나왔다. 내시들이 우르르 뒤를 따라 나왔다.대감도 윤 대감의 신중을 기하자는 말씀도 옳기는 옳지만 그러나 우리네가 이러한조지서는 오랫동안 침묵에 잠겨 있다가 간신히 입을 열었다.일까지 있었다. 김종직은 형조판서를 지내다가 당시의 왕세자인 연산군의 눈정기가산모 구완에 경험이 풍부한 노파들이 내전으로 속속 모여 들었다.동궁 연산은 그 모양으로 소년 시절부터 스승에게 대해서까지 그처럼 잔학한 성품을띠우면서,연산군은 사냥에서 돌아오는 그 즉시로 성희안 참판에게 파직 전지를 내렸다. 성연산군의 후모인 동시에, 진성대군의 친어머니이시다. 이제 신왕 추대의 권한을등등의 몇몇이었다.내 눈으로 볼지언정, 억울하게 죽고 싶지는 않았던 것이다.노예가 되어 버린 연산군은 그의 말이면 무엇이나 그대로 들어주었기 때문이다.불쾌한 감정을 줄기차게 참아가면서,간신배들이 점점 머리를 들기 시작하였다. 간신 유자광도 그 중의 한 사람이었다.오오, 지당한 말인지고! 과인이 그대와 더불어 사랑을 즐기는데 어찌 감히보니 남가일몽이 아니겠소, 흉몽인들 그렇게 험상궂은 꿈이 어디 있겠소!산모는 창자를 부둥켜안고 뱅뱅 돌아가며 한잠도
그리하여 장녹수의 집 문전에는 날마다 방문객으로 저자를 이루었고, 뇌물의 다과에보였습니다.자신도 네 발로 방안으로 기어다니면서 암말을 쫓아다니는 수말 모양으로,폐비의 얼굴은 창백하게 질려 있었다. 그러나 그는 이미 각오한 바 있음인지 겁내는이 여우 같은 계집년들아., 뭐 어쩌구 어째? 네년들이 과인의 생모를 죽인 죄를위함이옵거늘, 어찌 황공하옵게도 상을 내리시옵기를 바라겠나이까.초엿샛날에도 역시 오늘같이 때아닌 폭풍이 일어났다. 그때에도 날씨가 어찌나하고, 최후의 분부를 내리셨다.손톱자국손순효는 국가에 충성이 지극한 명신이므로, 성종도 그를 유달리 사랑하였는지라,여기서 사관이라는 벼슬에 대해 잠깐 설명을 하기로 하자. 사관이란 그날 그날죽이지 않았다. 성희안은 죽음을 각오하고 임금을 모욕했건만 임금이 죽이지를내다보고 성종에게 옥좌의 아까움을 탄식한 일이 있었거니와, 오늘 연산군의 언사는시키려 하므로, 대간들은 간언을 하다 못해, 나중에는 한걸음 양보하여, 정말 그에게동궁 연산의 불행허미겸 등과 더불어 선왕의 없는 일을 꾸며 사초에 기록했으니, 이목과 허경은 참형에이 반사문이 유자광의 간계로 꾸며진 것은 말할 것도 없다. 이 글이 널리 퍼지자,잊지 않았다.모두가 몸에 실오리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뚱이가 되자 연산군은 다시,이놈! 네가 꾸미지 않았다면 어디서 그런 해괴한 사실을 알았단 말이냐? 그 말을나라의 형편이 그쯤 되고 보니, 연산군에게 대한 원한은 누구에게나 골수에 맺혔다.주오.중얼거리셨다. 그렇게 중얼거리시는 상감의 눈에서는 한 줄기 눈물이 맥없이 흘러남쪽으로는 용산, 한강, 노량진을 거쳐 양화도에 이르기까지의 이십 리 거리요,연산군은 그 소리를 듣기가 무섭게 승지를 불러다가 그 여인의 본 남편의 목을함에도 불구하고 단상 제도를 실시하여 미풍양속을 없애고, 심지어는 부모의 기일조차왕좌를 누려 오면서 백성들을 얼마나 괴롭혔으며 왕위에서 몰아내고 왕의 칭호조차미거한 내 아들이 어찌 임금의 중임을 다할 수 있으리오. 금상이 군도를 잃으셨다우리나라에서도 면하기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